명심보감서(明心寶鑑序) 명심보감 강독

 

 우선 본문을 들어가기에 앞서, 율곡이 어릴 때 써서 붙였다는 서문을 먼저 읽어보겠습니다.
좀 어려운 글이니 처음엔 그냥 대강의 뜻만 살피고 나중 본문을 다 본 다음에 다시 찬찬히
새겨보시길 권합니다.


() () () () ()


() () () () () () () () () ()

명심보감이란 것은 어찌하여 지어졌는가?

() () () (高麗侍中露堂秋適)이 () () () () () () () () () () ()

옛사람(고려시중노당추적)이 후학들이 이익만을 따르고 옳음을 잊어버릴까

두려워하여 지었다.

() () :후세 사람들   () :~이,~가  :주격조사

() () () () () () () () () 하고 () () () () () 하니

대개 사람의 삶에 천명의 본성이 있고 기질의 본성이 있으니

() :대개, 말을 시작할 때 쓰는 () () () 로 보통 따로 새기지 않음.   () :~의 :소유격조사

() () () () () () () () () () () () () () () () () () () ()  

천명의 본성이란 즉 도심을 이르고 기질의 본성이란 즉 인심을 이른다.

() () () () () () () () () () () 이요

도심이란 것은 어짐, 올바름, 예의, 지혜와 같은 타고난 본성의 올바름이요

() () () () () () () () () () ()

인심이란 것은 지각하고 움직이는 형상과 기운의 사사로움이니

() () () () () () () () () () () () 요 

그 바름을 행한 즉 이로움을 구하지 않아도

스스로 이롭지 않은 것이 없을 것이요

() () () () () () () () () () () () () 라 

그 사사로움을 따른 즉 이로움을 구하나 얻지 못하고

해로움이 이미 그를 따른다.

() :그, 그것: 대명사

() 이나 () () () () 하고 () () () () 하니

그러하나 인심은 홀로 위태롭고 도심은 홀로 작고 흐릿하니

() () () () () () () () () () () () 하야 

반드시 이 두 가지의 사이를 살펴 오로지 정성스럽고 오로지 한결같이

使 () () () () () () () () () () () 으로 

측은.수오.사양.시비의 마음으로 하여금

() () () () : 사단(四端)의 하나로, 남의 불행(不幸)을 불쌍히 여기는 마음 = ()

() () () () : 자기(自己)의 옳지 못함을 부끄러워하고, 남의 옳지 못함을 미워하는 마음 = ()

() () () () : 겸손(謙遜)히 마다하며 받지 않거나 남에게 양보(讓步)하는 마음 = ()

() () () () : 옳고 그름을 가릴 줄 아는 마음 = ()

() () () () () () () () 하야 

넓히고 충실하게 채워서 한 몸의 주인으로 삼아

() () () () () () () () () () () () () () () () () ()

입코귀눈 사지 온몸의 욕심을 금하여 매번 자기에게 주어진 천명을 듣는다면

() :어조사,~에게

() () () () 하고 () () () 하야 () () () () () () () () () () 리라

즉 위태로운 것은 편안해지고 미미한 것은 드러나

근본 마음의 밝음이 밝지 않은 바 없으리라.

() () () () () () () () () () () () () () () ()

이런 까닭으로 중용의 솔성과 대학의 명덕이 다 이런 뜻이다.

() () :하늘이 명(命)을 통(通)해 부여(附與)해 준 자신(自身)의 '본성(本性)'을 잘 파악(把握)하고

     발달(發達)시키는 것. 그것을 일컬어 '도(道)' 즉, 자신(自身)의 '길'이라고 함

() () :더럽히지 아니한 천부의 본성(本性)

() () () () () () () () () () () () () 하야

지금 이 책을 보매 그 말하는 바가 여러 선비의 말을 섞어 인용하여

() () () () () () () () () () () () () 이나

문장의 이치나 말의 맥이 중용대학이 꿰뚫어 통하여 서로 닿은 것과 같지 않다 () 이나 () () () () () () () () () () () () () () 하야

그러나 그 가르침이 되는 까닭은 또한 다 천명이 부여한 바를 근본으로 하여

() () () () () () () () () () () () () () () () 라 

크고 방대한 이치를 사람이 살며 날마다 쓰는 아름다운 덕의

밖에서 구하지 않았다.

() : 떳떳할 이

() () () () 하고 () () () () 하야

절마다 짚어주고 구마다 경계하고 깨우쳐

() :끌 제  () :끌 시 

使 () () 으로 () () () () () 하고 () () () () () 하니

사람들로 하여금 악을 버리고 선을 취하고 의를 따르고 이익만 추구함을 잊게 하니

() () () () () () () ()

이 편찬하여 지은 것이 어찌 우연이겠는가!

() :어조사

() () () () () () () 하야 () () () () () () () 이면

지금 어떤 사람이 거울을 잡고 몸을 비추어 그 용모의 바르지 못한 것을 본다면

() :잡을 파  () :비출 조

() () () () () () () () () () 리라 

곧 반드시 그 더러움을 알고 바로잡으리라.

() () () () () () () () () () () () ()

이 책을 보면서 돌이켜 자기 몸에서 찾아 마음을 살피고 몸을 닦고

() :어조사, 이 때는 ‘저’로 읽는다 (之於)~에서

() () () () () () 하야 

또한 거울을 엿보고 얼굴을 비추는 것과 같이하여

() :엿볼 규, 비출 규

() () () () () () () () () () () () () () () () 하야 

그 얼굴을 고치는 이치를 안다면 이 명편의 뜻을 거의 얻어서

() () :거의

() () () () () () () () () 리라

그 본래 마음의 바름을 잃지 않으리라.

() () () () () () () () () () () () () () () () 하노라

가정(명나라 세종의 연호) 경술(1550년) 삼월 20일 후에

덕수(본관)이이(명)숙헌(자)은 삼가 서문을 쓰노라

() : 한 달 중 20일 경

*珥:귀마개 이, 조선시대 선비들은 성인(聖人)이나 임금의 이름을 직접 부르는 것을 꺼려

본음으로 읽지 않고 “(某아무개)”로 읽었습니다. 유가( () () )는 () , () ,하나라 () () ,

은나라 () () , () 나라 () () , () 나라 () () , () () , () () 를 7대성인으로 모셨고 그 밖에

() () , () () , () () 등을 특별히 높여 모셨습니다. 물론 退 () () () () 과 같은 국내의

() () 들도 마찬가지로 존숭했습니다. 예전 선비들은 임금의 이름이나 이런 분들의

이름은 () (꺼려서)하여 함부로 부르지도 쓰지도 않았습니다.


() () (1536~1584)이 나이 열다섯에 명심보감을 처음 읽고 쓴 서문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